식품 안전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져 가고 있다.
더 이상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서가 아닌 가족의 건강을 살피고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고민하는 주부들이 늘어나면서 친환경, 유기농 제품에 대한 인기도 급 상승하고 있다.
그러나 제품 포장에 '친환경'이나 '유기농'이라고 표기돼 있다고 해서 무턱대고 구입했다가는 낭패를 당하기 쉽다. 친환경 제품에도 품질의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친환경농산물은 저농약농산물, 무농약 농산물, 유기농농산물로 그 종류가 다양하나 인증마크가 비슷해 구분이 어려워 제품을 선택할 때는 꼼꼼히 따져보는 습관이 필요하다.



유기농을 원하면서 유기농을 모른다??
한국소비자원이 최근 20세 이상의 기혼여성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유기농산물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95.5%가 유기농산물을 구입한 경험이 있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친환경농산물의 종류인 '저농약', '무농약', '유기농산물'에 대해 알고 있는 소비자는 2명 중 1명 꼴인 50.3%에 불과 했고, 제품을 구입할 때 친환경 농산물의 종류를 확인하고 구입한다는 응답자는 38.8%에 그쳤다.

헷갈리는 유기농 식품
유기농 식품이란 일반적으로 유기농산물과 유기가공식품을 통칭하는 말이다. 유기농산물은 유기합성농약과 화학비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생산되는 농산물로 여러 종류의 친환경 농산물 인증 제품 가운데 가장 엄격한 기준으로 생산되는 농산물이고, 이 유기농산물을 원재료로 만든 가공식품이 유기가공식품이다. 유기농에 대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이 유기농산물이나 유기가공식품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것은 종류와 표시 방법이 제각각이어서 혼란을 초래하고 있기 때문이다. 

진짜 유기농 가려내는 법
진짜 유기농 가려내는 때는 포장지만 보는 것은 금물이다. 유기농소스, 식용유 등은 100% 유기농을 사용했는지, 인위적인 방식의 가열처리를 하지 않았는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특히 원재료를 95%이상 유기농 식품을 사용했는지 체크하는 것은 필수다. 일반적으로 유기농산물은 화학비료나 농약을 쓰지않아 일반 농산물에 비해 작고 거칠거나 모양이 고르지 않다. 크고 모양이 좋은 농산물은 성장촉진제나 착색제를 사용했을 수도 있다. 마지막으로 '유기농'이라는 표시가 업체가 자체적으로 제작한 표시인지, 유기농 식품 인증을 받은 표시인지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친/환/경/농/산/물 종료별 표시방법
친환경 인증 마크 설명
  




댓글을 달아 주세요